석가탄신일에 핀 연꽃이 쓸쓸해 보이는 이유는

 

 

시어머님을 따라  김포 용화사라는 절에 다녀왔다.

 

 

 

 

월요일이 석가탄신일인데 그 날 갈 수가 없으셔서 미리 다녀와야 겠다고 하셨다. 절에 들어서니 석가탄신일이 얼마 남지 않아서인지 행사준비로 모두들 바쁘셨고 연등을 달기 위해 전선을 매는 아저씨들은 삼삼오오 모여 사다리를 놓고 일을 하고 계셨다. 

 

어머님께서 종무소(절에 있는 사무실)에서 일을 보시면 나와 남편은 절을 한바퀴 구경하고 점심먹으러 식당(?)으로 직행하곤했는데 오늘은 종무소에 따라 들어갔다. 친절한 아주머니께서 반가이 맞아주셨고 어머님은 아들녀석 단독 이름으로 등을 달고 싶다고 하셨다.

 

나는 그냥 가족 전체등으로 하자고 했는데 손사래를 치시며 한사코 단독으로 달아 달라고 하셨다. 그리고 두번 세번 좋은 자리에, 잘 보이는 곳에 달아달라고 신신당부를 몇차례나 하셨다. 할머니의 이런 지극정성을 이 녀석이 알까? 

 

10살까지 할머니가 목욕시키고 할머니가 주시는 것 잘 받아먹더니 사춘기가 되자 말도 줄고 얼굴도 자주 못보고 해서 할머니가 서운해하시는것 같은데 말이다. 전화를 해도 "네, 아니, 괜찮아요."만 말하는 녀석, 업고 다녔던 손주가 이젠 훌쩍 커버려 고개를 뒤로 젖혀질만큼 들어야 하는데 아직도 궁둥이를 툭툭 치면서 "이쁜 내새끼"라고 말씀을 하신다.

 

딸래미는 할머니 댁에 가면 할머니 옷으로 갈아입고 마주앉아 이야기도 잘하고 애교도 부리는데 이 녀석은 컸다고 점잖은척 하니 보는 내가 죄송스럽다.  

 

 

주차장 주변에 있는 나무에 열쇠고리에 달아도 될만큼 작은 연등들이 귀걸이마냥 찰랑거리며 바람에 흔들리고 행사가 열릴 극락전에는 크고 작은 연등을 다는 작업이 한창이다. 어머님과 함께 대웅전으로 향하는데 겨울에는 보지 못했던 작은 꽃들이 손을 흔들며 이정표 밑에서 우리를 반겨준다. 

 

 

 

다른 절과 달리 대웅전이 초라해 보일만큼 작은데 부처님의 모습도 다른 부처의 모습과 많이 다르다. 5명이 들어가면 곽 차는 좁은 대웅전에는 이미 두 분이 절을 하고 있었고 어머님은 조용히 들어가셔서 정성스레 절을 하시고 나는 대웅전 뜰에 걸려 있는 연등을 구경했다.

 

산 언덕에 있는 대웅전 마당에 서면 저 멀리 한강 건너편으로 일산 킨텍스가 보인다. 시원한 강바람이 5월 더위를 식혀주니 마음까지 시원하다. 대웅전을 나와 식당으로 가니 안면이 있는 아주머니께서 반가이 맞아주시며 점심을 먹고 가라고 붙잡으신다.

 

식당에는 겨울에도 본 기억이 있는 외국인 남자분이 계셨는데 아직도 기거를 하고 계시는 모양이다.

왜, 어디서 왔는지는 모르겠다. 감사히 잘 먹은 인사를 하고 먹은 그릇들을 깨끗이 씻어 제자리에 놓고 주차장으로 내려가는 길에 아주 탐스럽게 핀 연꽃을 보았다.

 

 ♣♣

  

 

 

더러운 진흙탕 속에서 깨끗한 꽃을 피우는 연꽃은 불자가 어지럽고 탁한 세상에 물들지 않음과 중생을 구제하기 위해 진흙탕같은 세상에 뛰어든 모습을 상징한다고 한다. 온갖 탐욕과 불신이 난무하는 곳이 중생들이 사는 곳인데 그간의 수행이 고되셨는지 몇 분의 불자께서 진흙탕 속으로 빠지고 말았다.

 

진흙탕 속에 빠진 연꽃을 어찌 보아야 할 지 모르겠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landbank 2012.05.28 09: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유난히 이번 초파일에 사람들이 절에 발길을 돌리지 않는것 같네요
    잘보고 갑니다

  3. BlogIcon 큐빅스 2012.05.28 09: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연꽃이 이러한 의미가 잇엇군요
    여름철 이뻐서 아무런 생각없이
    사진만 찍엇는데^^

  4. BlogIcon 냉두온심 2012.05.28 10: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흙속에서 피어나는 연꽃이 부처님의 말씀을 가장 잘 대변하는 듯 합니다.
    좋은 휴일 보내세요

  5. BlogIcon 작가 남시언 2012.05.28 10: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쓸쓸해 보이는군요... 흠...

  6. BlogIcon 가을사나이 2012.05.28 11: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번계기로 좀더 부처님의 뜻에 맞게 바꾸지 않을까합니다.

  7. BlogIcon 수별이 2012.05.28 12: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긴 요새 좀.. 시끄러웠죠..
    권력과 재물에 대한 욕심이야 누구에게나 있는거겠지만.. 씁쓸합니다.
    전 불교를 믿지는 않지만 연꽃의 의미는 참 좋네요. ㅎ

  8. BlogIcon 하늘다래 2012.05.28 12: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진짜 탐욕에 빠진 불자들의 모습을 볼 때면..
    절에 가서 평안을 얻는 제 모습이 이상하게 느껴질때도 있다죠. ^^;
    그나저나 오늘 여자친구 어머님이랑 다 같이 절에 가기로 햇는데,
    여친님도 저도 어제 새벽에 자는 바람에 늦잠자서-_-
    못 갔네요 ㅎㅎ;;; 하하;;;

  9. BlogIcon Hansik's Drink 2012.05.28 12: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많은 의미가 담긴글 잘 보고 갑니다~

  10. BlogIcon 신선함! 2012.05.28 12: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포스팅 잘보고 가요~ ^^
    내일부터 다시 일상으로 돌아가는데..
    홧팅입니다~!!

  11. BlogIcon +요롱이+ 2012.05.28 12: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연꽃이 이런 의미가 있는 줄 처음 알았네요..
    요새 좀 분명 시끄럽기도 해서 씁쓸하기는 하지만..
    그래도 연꽃이 지니고 있는 의미는 여전한 듯...
    좋은 글 잘 보구 갑니다!

  12. BlogIcon 아레아디 2012.05.28 14: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금은 마음이 아프네요..
    그래도 여전히 아름답고 이쁜!

  13. BlogIcon 금융연합 2012.05.28 15: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잘보고 갑니다.
    미꾸라지가 없어져야 좋죠,

  14. BlogIcon 에스원 2012.05.28 16: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연꽃을 이렇게 자세히 보기는 처음인 것 같네요. 물 위에 떠 있는 연꽃의 의미를 다시한번 생각해 봅니다^^

  15. 자유투자자 2012.05.28 16: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잘 보고 갑니다.
    레뷰 추천했고요.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16. BlogIcon 건강정보 2012.05.28 17: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연꽃의 의미에 대해서는 생각을 해 본 적이 없는데
    오늘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17. BlogIcon 연리지 2012.05.28 17: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연꽃의 의미를 되새겨 보고갑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18. BlogIcon Z-D 2012.05.28 17: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생각해보니 오늘이 석가탄생일이군요.ㅎ
    더러운 곳에 피는 연꽃이라... 붓다의 가르침이 다시금 생각나네요.

  19. 2012.05.29 01: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 BlogIcon 돈재미 2012.05.29 05: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연등을 화려하게 달기전에 수행하는 자들의 마음속에
    불경을 깨우치는 것이 먼저일 듯 합니다.

  21. BlogIcon 취비(翠琵) 2012.05.30 00: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상을 떠들썩하게 하는 소식을 들으면 씁쓸해지면서 연꽃의 의미를 다시 새기게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