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아 이야기 - 엄마는 어떻게 다 알아?, 동화 '좀 더 깨끗이'를 읽고

 

'정아 이야기'를 읽고

추운 겨울 날, 아랫목 이불 속에서 정아는 숙제를 하고 있었고 엄마는 뜨게질을 하고 있었다.

그 때 사람의 발자국 소리가 났는데 엄마는 옆 집 아줌마라는 걸 금방 알아챘다. 그리고 그 옆집의 아저씨 발소리도 척척 알아챘다. 정아는 엄마가 발소리만 듣고도 누군지 알아내는게 마냥 신기하기만 했다. 그런데 엄마도 처음 듣는 발자국 소리에 뜨게질 하던 엄마는 얼굴을 들었다.

 

 

그리곤 정아와 함께 창호지 바른 문 앞으로 다가가 손가락에 침을 바르고 구멍을 내어 밖을 쳐자 보았다. 낯선 사람의 모습이 보였다. 처음 보는 사람이라 엄마도 누군지 모르겠다고 하셨다. 뚫어진 문구멍으로 찬 바람이 들어온다.

그런데 잠시 후 정아와 엄마는 다시 발자국 소리를 듣자마자 소리쳤다. 

"아버지다!"

 

 

며칠 후에 오신다던 아버지가 일정을 빨리 마치고 돌아오신거다. 맛있는 과자를 사오신 아버지가 너무 반가웠다.

다음 날 아버지는 뚫어진 방문의 창호지를 다시 예쁘게 붙여 주셨고 구멍을 뚫지 않고도 밖을 볼 수있도록 정아의 손바닥만한  유리를 창호지 문에 붙여 주셨다. 안이 들여다 보이지 않도록 작은 헝겊으로 커텐까지 달아주셨다.

 

 

아버지 덕분에  이젠 구멍을 뚫지 않아도 언제나 밖을 내다볼 수 있게 되었다.

 

아빠의 발자국 소리

옛날엔 마당을 가운데 두고 여러 집들이 방 하나에 부엌 하나를 쓰며 같은 집에 살았었다. 한 대문을 사용하는지라 들고 나는 사람들이 많았을 것이다. 매일 얼굴을 보고 사는 이웃집 사람들이니 그들의 발자국 소리만 들어도 누군지 알아채는건 그리 어렵지 않았을 것이다.

호기심 많은 어린 정아는 문 밖에서 나는 소리에 귀를 쫑긋 세우고 발자국 소리의 귀를 귀울인다.

무심한 듯 뜨게질을 하는 엄마도 사실은 문 밖 소리에 귀를 귀울이고 있었다. 두 모녀가 기다리는 사람이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드디어 반갑고 귀에 익은 아버지의 발자국 소리를 듣게 된다.

 

엄마는 어떻게 다 알아?

정아와 엄마가 들은 아버지의 발자국 소리처럼 가족의 소리는 귀에 익어서 금방 알아챌 수가 있다.

우리 집도 마찬가지이다. 현관키 누르는 소리만 들어도 누가 누구인지 다 알 수 있다. 저마다 누르는 타이밍이 다르기 때문이다. 계단을 올라오는 발자국 소리도 다르고 하물며 우리 집 자동차는 소리만 들어도 알 수 있다.

이건 아마도 대부분 사람들도 마찬가지일 것이다. 한 공간에서 오랫동안 같이 살아 온 가족들간에는 소리나 냄새, 혹은 정서 등이 정보로 공유되고 장기간 지속적으로 접하다보니 몸이 저절로 익힌 감각일 것이다.

학교 입학식이나 졸업식에서 또는 저만치서 아른거리며 걸어오는 사람만 봐도 우리 식구를 금방 찾아내는 건 가족이라는  텔레파시가 강하게 통했기 때문이다.

간혹 아이들은 부모와의 텔레파시가 불통이 되기를 바라지만 엄마의 강한 촉은 벗어날 수가 없단다.

애들아~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주리니 2012.12.15 09: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머, 제 이름인데... ㅋㅋ
    사람마다 걷는게 차이나서 발소리에도 조금씩 차이가 있더라구요.
    저도 애들 아빠 발소린 알아챕니다. 좀 특이해서요.
    왠지 정겹네요. 아빠 오기를 기다리는 마음... 그런 행복한 기다림이 느껴져서요.

  3. BlogIcon 메리앤 2012.12.15 10: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빠의 센베과자, 그리고 창호지문의 네모난 거울창..
    그 이야기를 보게 됐네요. ^^;

  4. BlogIcon 반이. 2012.12.15 10: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미있는 이야기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주말 되세요^^

  5. BlogIcon 진율 2012.12.15 10: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역시 엄마는 만능입니다.^^~!
    행복한 주말 되세요~!

  6. BlogIcon 모드니에 2012.12.15 11: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엄마 보고싶네요 ㅋㅋ 잘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되시고 편안한 주말되세요^^

  7. BlogIcon 건강정보 2012.12.15 11: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우리가족 발자국 소리는 알겠더라구요..
    계단에서 올라오는 소리가 뭔가 미묘하게 틀려요^^

  8. BlogIcon +요롱이+ 2012.12.15 12: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동화로군요..^^
    너무 잘 보고 갑니다!

  9. BlogIcon 아레아디 2012.12.15 13: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한번 읽어보고 싶은..ㅎ
    잘보고갑니다~

  10. BlogIcon 프리홈 2012.12.15 13: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가 내리니 이불 덮고 차분히 읽어 보고 싶은 동화 같아요.^^
    잘 읽고 가요~

  11. BlogIcon 어듀이트 2012.12.15 13: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행복한 일들로 가득한 하루 되시길 바래요~

  12. 자유투자자 2012.12.15 17: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레뷰추천했고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13. BlogIcon 린넷 2012.12.15 21: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14. BlogIcon 티스토리클럽 2012.12.15 21: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동적인 내용이네요~ 잘 읽고 갑니다
    내용이 궁금해서.. 한번 찾아 봐야 겠어요~

  15. BlogIcon 작가 남시언 2012.12.16 10: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좋은 정보 알려주셔서 감사드립니다. ^^

  16. BlogIcon 어듀이트 2012.12.16 14: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편안한 주말 되시길 바래요~

  17. BlogIcon 초록샘스케치 2012.12.16 19: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게요. 아파트 주차장에 차 주차시키는 소리를 듣고 알게될때도 있답니다.
    아마도 가족간의 정이 그렇게 만드는것 같네요.

  18. BlogIcon 워크뷰 2012.12.17 05: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릴적 엄마의 기억은 모든것을 다 하시는 분인줄 알았어요^^

  19. BlogIcon 하얀잉크 2012.12.17 09: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머니는 다 알지요~ 하긴 저도 이제 발소리만 들어도 사무실 사람들을 다 아니까요.
    누군가 창호지를 뚫어 밖을 보고 또 그것에 유리와 헝겊을 대주고.. 참 정겨운 풍경입니다.

  20. BlogIcon 이바구™ - 2012.12.17 21: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가족 사이에서는 이상하게 잘 맞추죠.^^

  21. BlogIcon 신기한별 2012.12.18 01: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반적인 동화책은 컬러가 대세인데.. 이 동화책은 흑백으로 구성되어 있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