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을 모으는 사람모니카 페트(Monika Feth)
상세보기

이 책의 그림은 전체적으로 색체가 어둡고 가라앉은 느낌을 주지만 안정적이면서 따스함까지 같이 느끼게 해준다. 

빨강이나 초록색처럼 원색이 쓰였음에도 불구하고 원색이 튀지 않고 스며들 듯이 잘 표현되었다.

주인공 부르퉁 아저씨의 얼굴 중 눈동자와 입모양이 어찌나 부드럽고 사랑스럽게 그려졌는지 아마도 이 책을 보게되는 독자들도 나처럼 한눈에 반할 것이다.

아침 6시 30분 정각이면 나타나 거리에 흩어진 생각들을 배낭속에 조심스레 모으는 부르퉁 아저씨.
빈 배낭은 금새 여러가지 다양한 생각들로 가득 채워진다.

예쁜생각, 미운생각, 즐거운생각,슬픈생각,긴생각,짧은생각, 시끄러운 생각,조용한생각 등등등

책에는 없지만 쓸모있는생각, 쓸데없는생각, 밝은생각, 어두운생각들도 있겠지.
 
아저씨는  집으로 가져온 여러가지 많은 생각들을 조심스럽게 분류한다. 조심스럽게 다루는 이유는 모든 생각들은 예민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아저씨가 좋아하는 생각이 있어도 내색하지 않는다.
이유는 서로 다른 생각들을 배려하는 
아저씨의 마음씨때문이다. 모두가 소중하니까.
  
오후가 되면 분류한 생각들을 조심스레 화단에 심고, 다음날 새벽까지 기다리면 아저씨의 정성을 받아 심어진 생각들은 예쁜 꽃들이 되어 화단 가득 피어나고 그 꽃들은 다시 생각 알갱이가 되어 하늘 높이 올라갔다가 사람들 이마위에 살포시 내려 앉는다.

그리곤 또다른 생각으로 사람들 머릿속에 피어날것이다.


이 책의 내용이 초등학교 1학년 교과서에 나왔다고 한다.

이 그림책을 저학년 아이들이 읽고 작가가 의도한 주제를 알까? 성인이 읽어도 그 주제를 선뜻 말하기가 어려운 작품이다.

다 읽고 나면 부루퉁 아저씨가 좋은 사람인것 같다고 말하는 아이도 있다.


그 아저씨가 왜 좋은 사람같냐고 하면 모든 생각들을 차별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한다. 


나이가 어리거나 충분히 성장하지 못한 일부 어른들 중 자신의 생각과 판단만이 지극히 옳다고 주장하는 사람들이 있다.

아직 인생경험이 충분치 않아서이기도 하고 상대방을 인정하면 내가 손해본다고 생각하기 때문이기도 하다.

'틀림'과 '다름'을 구분하지 못하면 상대에 대한 배려도 기대할수 없다. 

많은 나이만큼 충분히 많은 인생경험을 한 어른들은 인간의 다양성을 인지하고 인정하기에 뚜렷한 좋고 나쁨의 구분이 
없어보인다. 
그래서 흐리멍텅한 사람으로 보일수도 있겠지만 그런 사람들과는 근본적으로 다르다.


사회가 점점 더 복잡해지고 세분화 되면서 우리는 많은 다양한 사람들과 관계를 맺으며 살아가고 있다.
지구상에 나와 똑같은 사람은 한사람도 없다. 쌍둥이조차 외모는 닮았을지언정 생각이나 감정은 다르다. 

세상 사람들이 부루퉁 아저씨처럼 부드럽고 따뜻한 배려심을 갖게 된다면 모난 세상이 지금보다는 쪼금 둥글어 지지 않을까? 


감정적으로 말이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네오나 2011.08.05 09: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름과 틀림의 구분은 나이의 많고 적음이 아니라, 사고의 정도에 따라 가능한 것 같아요. 때로 어른들이 그걸 더 못하는 것처럼 보이기도 하구요^^;

    • BlogIcon Zoom-in 2011.08.05 10: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나이가 들면 생각에 인이 박힌다고 하지요.
      그만큼 생각의 유연성이 줄어드는거 같아요. 저도 남들에게 그렇게 비칠까 걱정스럽네요.

  2. BlogIcon 돈재미 2011.08.05 09: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생각을 모으는 사람
    책제목이 좋습니다.
    내용도 알찬 것 같군요.

    • BlogIcon Zoom-in 2011.08.05 10: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동화지만 글에서 주는 메세지를 알기에는 생각이 필요한 책이라 생각되더군요. 주말로 넘어가는 금요일 활기찬 하루되세요^^

  3. BlogIcon 삼성화재 2011.08.05 13: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틀림과 다름을 구분하지 못하면 주변사람들이 기피할 것 같아요.
    배려심이나 이해심을 더 길러야할 것 같습니다^^

  4. BlogIcon 에그2 2011.08.05 15: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첫 사진은 무서웠는데, 다행히 말씀하신대로 아래로 내려올수록 표정이 온화해지는군요^^;;
    배려라...요즘 들어 꼭 필요한 덕목 같습니다...

  5. BlogIcon 공감공유 2011.08.05 16: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특히 요즘 저런게 더 생각나게 하는 때이죠..

    • BlogIcon Zoom-in 2011.08.05 21: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회의 갈등에 많은 부분이 다름과 틀림을 인정하지 못하는 데에도 그 이유가 있는거 같아요.
      즐거운 주말 되세요^^

  6. BlogIcon 연리지 2011.08.05 20: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시대에 가장 어울리는 덕목
    배려심이라고 꼽고싶습니다.
    자꾸 삭막해져가는 느낌이 서글프게합니다.

  7. BlogIcon 예또보 2011.08.05 21: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배려심 이거 배워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잘배우고 갑니다

  8. 2011.08.05 22: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9. BlogIcon Raycat 2011.08.06 01: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배려하는 마음 상당히 중요하죠. 그림체가 마음에 드네요.

  10. BlogIcon 주리니 2011.08.06 05: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왔었는지 물어봐야겠는걸요?
    저또한 그림이 너무 푸근하고 정감 갑니다.

  11. BlogIcon 돈재미 2011.08.06 08: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갑자기 맹상군의 평등심이
    생각이 나는군요.
    무릇 지도자 감은 평등심을 지니지 못하면 자격이 없음입니다.

  12. BlogIcon Hansik's Drink 2011.08.06 10: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배려심은 정말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요즘 운전을 하다보면 배려라고는 ;;;;

  13. BlogIcon 탐진강 2011.08.06 16: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로 다름을 인정하고 존중하고 배려하는 사회가 되었으면 좋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