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머니가 풍선을 타고 날아간 곳은- 동화 '말썽꾸러기 고양이와 풍선 장수 할머니'

 

 

동화 '말썽꾸러기 고양이와 풍선 장수 할머니' 줄거리

런던 시내에 있는 빌딩의 꼭대기에 사는 카클 할머니는  눈이 오나 비가 오나 매일 시내에 나가 풍선 장사를 한다.

 

머니에게는 피터라는 검은 고양이가 있는데 할머니가 풍선을 팔러 나가면 생선을 사서 돌아오실 때까지 집에서 얌전히 기다리고 있었다. 카클 할머니는 부자는 아니지만 피터와 지내며 사는게 행복했다.

 

 

하지만 궃은 날이 지속되자 어부들이 출어를 못하게 되고 생선값이 두배이상 오르자 피터는 더 이상 생선을 먹을 수 없게 되었다. 견디지 못한 피터는 할머니 집을 나와 버렸다.

 

 

며칠 째 피터가 돌아오지 않자 시름에 잠긴 할머니는 바람이 세차게 불던 날, 팔려고 불어 놓았던 풍선에 끌려 하늘로 두둥실 날아 올랐다. 구름을 밟는 느낌은 폭신폭신했고 구름 위에서 내려다보는 런던 시내와 템스 강의 풍경은 정말 멋졌다. 

바람에 실려 흘러흘러 바다위까지 왔는데 저 아래 보이는 어선에 고양이 피터가 앉아 있는 게 보였다. 할머니는 일부러 어부의 그물에 떨어졌고 어부가 구해 준 덕에 배에 올라 피터를 만났지만 아는 체를 하지는 않았다.

착한 어부는 할머니를 집에 모시고 와서 같이 살기로 했다. 피터를 돌보면서 말이다. 어부에게는 피터를 아는 고양이라고 말하지 않았다. 행여 행실이 나쁜 고양이라고 오해를 받을까봐 말이다.

 

할머니가 풍선을 타고 날아간 곳은

외롭게 혼자 사는 할머니가 풍선을 다 팔고 즐겁게 집으로 돌아갈 수 있었던 것은 고양이 피터가 기다리고 있었기 때문이다.

피터가 원한 것은 할머니가 아니라 생선이었다지만 그래도 누군가 나를 기다리고 있고 문을 열고 들어서면 반겨줄 이가 있다는 것은 할머니에게는 큰 위안이 되었다.  

그런데 철부지 고양이 피터가 생선을 사 줄 형편이 안되는 할머니를 두고 가출?을 해 버렸다. 할머니를 좋아하지만 도저히 생선을 먹고 싶은 유혹을 떨쳐 낼 수 없었기 때문이다. 이 장면에서는 잠깐 피터가 철딱서니 없는 손자인양 사람으로 오버랩 되었다.

 

그래서 계단에 앉아 눈물 짓는 할머니의 모습이 더 가여웠다. 그래도 이 녀석의 가출 사건으로 착한 어부를 만나 어머니와 아들처럼 지내게 되었으니 의도한 것은 아니였지만 피터가 할머니에게 큰 선물을 하게 된 셈이다.

 

동화로 보는 세상

혼자 사는 노인에게 애완동물이 정서적으로 좋은 영향을 준다며 버려지는 개들을 분양한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노인들의 적적함을 달래주기도 하고 외로움을 나누기도 하면 노인들의 우울증에도 좋고 버려지는 개들도 새 주인을 만나니 이런 방법도 좋아 보인다. 

비록 사람이 아니라 동물이긴 하지만  아직 내가 돌보아 줄 수 있는 어떤 존재가 있다는 것은 혼자 사는 노인들에게 세상 사는 이유가 되고  세상 사는 힘이 될 수도 있겠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저녁노을* 2013.06.15 06: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서 반려라고 쓰는가 봅니다.ㅎㅎ

    잘 보고가요

  2. BlogIcon 포장지기 2013.06.15 10: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혼자가 아님을 느낄수 있어서 동물이든 식물이든 마음속에서 동행한다면 행복 하겠지요^^...

  3. BlogIcon 귀여운걸 2013.06.15 10: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음이 짠~ 한 동화네요..
    혼자사는 노인에게 강아지는 정말 소중할것 같아요^^

  4. BlogIcon 모르세 2013.06.15 11: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름다운 이야기 입니다.동화같은 마음으로 우리가 살면 더 즐겁고 행복한 세상이 될텐데...

  5. BlogIcon 마니팜 2013.06.15 13: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새는 애완동물이 아니라 반려동물이죠...TV광고에서 처럼 사람이 동물을 돌봐주는게 아니라 사람이 동물로부터 돌봄을 받는다는 느낌이 많이 듭니다
    동화이야기 재미있게 보고 갑니다

  6. BlogIcon 리치R 2013.06.15 13: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말썽꾸러기 고양이 얘기네요.
    천천히 잘 읽었습니다..

  7. BlogIcon 공감나누기 2013.06.15 14: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결국 고양이와 함께 살게 되었네요~
    외로운 할머니가 짠해지는군요..

    잘 보고 갑니다.

  8. BlogIcon 누리시아 2013.06.15 16: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되시기 바랍니다.

  9. BlogIcon +요롱이+ 2013.06.15 18: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잘 보고 갑니다^^
    아무쪼록 평안하고 유익한 주말이 되시길 바랍니다!

  10. BlogIcon 주리니 2013.06.15 23: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무도 없는 빈 집에 들어가는 휑함...
    누구도 없는 집안의 적적함... 참 싫죠.
    왠지 빗댄 것 같아... 쓸쓸하게 들리네요.

  11. BlogIcon 신기한별 2013.06.15 23: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혼자있는노인들에게 반려동물은 든든한 친구이자 자식같은 존재

  12. BlogIcon 한석규 2013.06.16 00: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짠해지는 동화입니다^^
    잘 보고 갑니다^^ 즐겁고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13. BlogIcon 티스토리클럽 2013.06.16 06: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동적이며 이율배반적인 내용이네요.
    잘 읽고 갑니다. 즐거운 일요일 되셔요~

  14. BlogIcon S매니저 2013.06.16 13: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덕분에 잘 보고 간다니다^^
    행복한 하루 되시길 바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