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화 '장터 나들이' - 장터는 아이들의 신나는 놀이터

 

 

 

 

 

 

동화 '장터 나들이' 줄거리

 

할머니와 함께 오일장에 간 민지는 보이는 모든 게 신기하기만 하다.

 

 

 

 

 

할머니가 씨앗을 사는 사이 묶인 강아지의 끈을 조금 풀어주려다가 그만 끈이 풀려 강아지가 도망갔고 강아지를 잡으려 뛰어가다가 할머니를 잃어버리고 말았다.

 

 

 

 

 

강아지를 데리고 오일장 이곳 저곳을 돌아다니며 할머니를 찾았지만 할머니는 어디에도  안 계신다.

 

 

 

 

 

신발가게 아주머니는 돌아다니지 말고 여기서 할머니를 기다리라고 했지만 마음이 급해진 민지는 대장간으로 소시장으로 할머니를 찾아 다녔다.

 

 

 

 

 

닭싸움으로 소란스러운 사람들 사이로 할머니가 지나가는 모습을 보고 얼른 가서 할머니를 잡았다.

 

정말 긴 하루였습니다.

 

 

 

장터는 아이들의 신나는 놀이터

 

1970년대로 추정되는 시골 오일장의 모습이 부드러운 색감과 정겨운 인물표정으로 그려져 있다. 매 페이지마다 사실적으로 그려진 장터의 모습은 '! 맞아 그때 이런 것도 있었지'하는 감탄사를 나오게 만든다.

 

 

 

 

 

리어카에 얼음을 싣고 가는 아저씨의 모습이나 허름한 사진관의 모습은 어린 시절 기억을 떠올리게 한다. 농기구를 담금질해 만드는 대장간의 모습도 지게꾼 아저씨의 환한 얼굴도 그리고 아이들에게 가장 인기 있던 뻥아저씨의 모습도 너무나 정겹게 다가온다.

 

가장 눈길을 끄는 것은 약장수의 모습이다. 끈에 꽁꽁 묶여 탈출을 시도하려는 차력사의 패기에 찬 표정과 달리 구경하는 사람들의 표정은 너무나 여유롭다.

 

어릴 적 기억 속 약장수는 슈퍼맨처럼 대단한 사람으로 보였다. 특히 차력하는 사람, 입으로 불쑈를 하는 사람들은 초능력 인간처럼 보여져 은근 경외심까지 들게 했다. 그땐 어렸으니까.

 

고이 간직했던 예쁜 옷을 입고 장날 구경을 나온 아낙네도 보이고 점잖은 할아버지 할머니의 모습도 보인다. 물건을 사고 팔고 재미있는 눈요기도 하고 맛있는 먹거리도 먹을 수 있는 신나는 오일장의 모습이 정겨움으로 다가온다.

 

 

 

동화로 보는 세상

 

강원도 횡성 읍내에서 칼국수 집을 하셨던 외할머니 댁은 오일장이 되면 손님들로 북적거려 밤늦게까지 일을 하셔야 했다.

 

어쩌다 놀러 간 날이 오일장이면 어른들은 칼국수 만드시느라 눈코 뜰 새가 없어 나와 동생은 날이 저물 때까지 근처 강이나 시냇가에서 놀다가 이모 댁에서 저녁을 먹고 밤이 되어야 외할머니 집으로 갈 수 있었다. 그렇게 힘든 하루를 보내셨지만 오랜만에 온 외손주들을 위해서 외할머니는 언제나 별식을 만들어 주셨다.

 

 

 

 

 

읍내 장터는 매일 돌아다녀도 매번 신기한 곳이었다. 약장수를 보았던 기억도 나고 강아지나 병아리를 파는 할머니들도 기억이 나고 가을쯤에는 트럭에 도루목이라는 생선을 가득 싣고 와 삽으로 퍼서 팔던 아저씨들도 기억이 난다.

 

얼마 전 김포 오일장에 가보고 어릴 적 기억이 떠올라 그 시절 아이들과 장터 골목길을 달리며 즐거워하던 시간이 그리워 진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agapejoseph 2013.08.21 08: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림들이 참 정겹고 따뜻한 느낌을 주는군.

  2. BlogIcon 주리니 2013.08.21 10: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어릴적이 떠올라요. 할머니 손 잡고 나가는 시장구경이 얼마나 좋던지...
    볼거리도 많았지만 주전부리.. 어찌나 맛나던지... 아직도 기억 납니다.
    그 맛은 지금은 구할 수 없는지라 더 애틋해져요.

  3. BlogIcon 어듀이트 2013.08.21 10: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덕분에 잘 보고 간답니다`
    옛생각이 나는군요`

  4. BlogIcon 진율 2013.08.21 11: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림이 참 따스한 느낌이네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5. BlogIcon S매니저 2013.08.21 11: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덕분에 좋은글 잘 보고 간답니다~
    어린 시절이 떠오르는군요.ㅎ

  6. BlogIcon 유다알리 2013.08.21 11: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아이들은 전혀 모르는 일들이겠죠 ㅠ
    옛날 추억이 고스란히 떠오르네요
    보고 싶어요~할머니

  7. BlogIcon 리뷰인 2013.08.21 11: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8. BlogIcon 반이. 2013.08.21 13: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많은 생각이 떠오르네요 ㅎㅎ
    잘 보고 갑니다

  9. BlogIcon smjin2 2013.08.21 13: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왠지 정감가는 동화네요
    옛 시절이 많이 생각나네요^^

  10. BlogIcon 건강정보 2013.08.21 13: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어릴적에 장터에서 신문지에 쌓인 찐빵이 그렇게 맛이 좋을수가 없더라구요...설탕에 찍어서 먹으면 그렇게 맛있었는데 못 먹어본지 꽤 된 것 같아요

  11. BlogIcon Hansik's Drink 2013.08.21 15: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릴적이 생각나네요~ ^^
    잘 보고 갑니다 ㅎㅎ

  12. BlogIcon BAEGOON 2013.08.21 18: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들에게도 좋겠지만 어른들이 더 좋아할 동화같아요^^
    즐겁고 행복한 하루되세요~^^

  13. BlogIcon +요롱이+ 2013.08.21 20: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감가는 동화인걸요^^
    너무 잘 보고 갑니다~

  14. BlogIcon 하얀잉크 2013.08.22 03: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는 책에서 느껴야 하는 향수인가요?
    사라져 가는 풍경이 아쉽기만 합니다.

  15. BlogIcon 워크뷰 2013.08.22 06: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릴적 향수에 접어듭니다^^

  16. BlogIcon 이바구™ - 2013.08.22 21: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릴 때 어머니 손잡고 5일장에 갔던 기억이 나네요.
    이제는 함께 할 수 없는 추억 속의 그림이죠.

  17. BlogIcon 커피한잔 2016.06.09 11: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정보 잘보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