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인척을 비롯해 지인들까지 5-6년 동안 주변인 중에 결혼한 사람이  한사람도 없었다.

그러다 사촌여동생이 결혼을 한다는 소식이 들렸다.
왜 안가나? 언제가나? 궁금했는데 이제야 짝을 찾았나 보다.

삼십중반의 만만치 않은 나이인데 신랑이 2살 연하라고 한다.
'연상녀 연하남이 대세라더니 얘도 그러네'

오랜만에 딸래미를 데리고 미장원에서 머리도 만지고 결혼식장에 갔다.
사촌여동생이 장녀라 그런지 손님이 정말 많았다.

호텔은 아니었지만 예식 후 바로 식사를 할 수 있도록 테이블마다 세팅이 되어 있었다.
본의 아니게 자리가 없어 신랑측 구역(?)으로 가서 앉았다.


낮12시임에도 실내는 어두웠다.
신랑, 신부의 아기자기한 사진을 편집한 영상물을 보여주느라 실내의 조명을 어둡게 해서 마치 저녁식사을 하는 분위기였다.

잠깐 기다리는 동안 처음 보게되는 사촌여동생의 신랑 얼굴을 영상으로  얼굴을 익혔다.
사촌여동생의 신랑은 나와 오늘 첫인사를 했지만 정신이 없어서 누가누군지 기억도 못할 것이고 앞으로 집안 행사로 몇번 더 만나야 얼굴을 기억할 것이다. 

조명이 더 어두워지고 식이 시작되면서 신랑 신부의 어머니 두 분이 나와서 촛불을 켜고 인사를 했다.
여기까지는 예전과 별반 다르지 않았다.
그 다음 신랑과 신부가 손을 잡고 동시에 입장을 했고 주례없이 서로 인사하고 자리에 섰다.

주례가 어디있나 살피는데 사회자가 말하기를 주례대신 신랑 신부의 아버지 두 분이 각각 결혼에 대한 조언을 주신다고 했다.
주례를 대신하는 모양이었다.
편지 형식을 빌어 두 분은 신랑과 신부에게 당부의 말씀과 축복의 말씀을 해주셨다.

아들과 며느리에 대한 그리고 딸과 사위에 대한 무한한 애정이 묻어나는 편지의 내용은 아주 감동적이었다.  
아주 새롭고  멋지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이어 신부는 신랑에게 사랑과 믿음을 담은 편지와 시 한편을 낭독해 주었고(본인이 읽다가 울컥함) 신랑은 신부에게 굳은 사랑의 맹세가 담긴 편지를 낭독하고 마음을 담은 노래 한곡을 감동적으로 불러주었다.



'요즘 결혼식은 이렇게들 하나? 감동도 있고 재미도 있고 진지함도 있고 괜찮네.'

친구들의 축가도 흥에 겨운 노래 한곡, 감동적인 노래 한곡해서 두 곡을 불렀는데 덕분에 흥겨운 결혼식이 되었다. 

예전에는 자의반 타의반 정해진 격식에 따라 결혼식을 했지만 요즘 젊은 사람들은 개성이 강해서 예식 프로그램을 약간씩 변형을 한다더니 정말 그런가보다.


나이 많으신 어르신들 눈에는 어떤지 모르겠지만 어중간한 나이인 내 눈에는 긍적적으로 보였다.
어수선한 분위기와 예식이 끝나기도 전에 우르르 식당으로 가는 사람들, 그리고 서둘러 식을 끝내려는 예식장 직원들의 기계같은 손놀림이 없어서 좋았다.  

울 딸래미가 자기도 이렇게 하고 싶다고 한다. 뭔소리야....이제 20살짜리가....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11.06 07: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BlogIcon 작가 남시언 2011.11.06 10: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ㅋ 다른 사람 결혼식에 가면 꼭 자기도 그렇게 하고싶어지는 이상한 기분이 있는거 같아요 ㅋㅋㅋ

  3. BlogIcon 탐진강 2011.11.06 10: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결혼식이 감동도 있고 재미도 있고 아주 좋네요.
    편지 형식이 인상적입니다.

  4. BlogIcon 라오니스 2011.11.06 10: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례없는 결혼식.. 하지만.. 감동은.. 몇 배 더 했으리라 짐작해 봅니다..
    이런 결혼식 좋은대요.. 저도 생각해봐야겠습니다.. 실천은 언제가 될 지 모르지만요.. ㅎㅎ

  5. BlogIcon 돈재미 2011.11.06 11: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히려 주절주절 졸리기 까지한 주례사 보다는
    훨씬 의미있는 방법일 듯 싶습니다.

  6. BlogIcon 아마 2011.11.06 12: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름다운 날의 축복받은 분들,
    그 초심의 각오가 미래의 더 멋진
    사람들이 되었으면하지요.

  7. BlogIcon 미스터브랜드 2011.11.06 12: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은 정말 결혼식도 이래저래 재미있고, 독특하게 많이 하더라구요.
    최소한의 형식도 중요하지만, 서로에게 필요하고 추억이 될만한 방법이나
    형식도 좋은 것 같습니다.

  8. BlogIcon Raycat 2011.11.06 14: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결혼식도 좀 개성있게 많이 한다죠. 야외에서도 자주 하더군요.

  9. BlogIcon 주리니 2011.11.06 16: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은 이런 선입견을 깨는 결혼식이 참 많아진 것 같아요.
    덕분에 보는 즐거움이 남다르죠^^

  10. 로즈힐 2011.11.06 17: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결혼식은 개성이 가미되어 있어서
    참 좋은것 같습니다.^^

  11. BlogIcon 둥이 아빠 2011.11.06 21: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조만간 결혼식장에 가야하거든요..^^

    저 말고 아이들은 신날꺼 같은데요^

  12. BlogIcon 아레아디 2011.11.06 22: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문득 결혼이 하고 싶어지는건 왜일까요.ㅎ

  13. BlogIcon 잉여토기 2011.11.06 23: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이색적인 결혼식이었네요.
    결혼하신 두 분의 기억에도 오래 남을 듯하네요.

    • BlogIcon Zoom-in 2011.11.07 00: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요즘은 틀에 박힌 결혼식이 거의 없는거 같아요.
      신랑신부에게 기억에 남는 이벤트성으로 진행하는것이 추억에도 남고 좋을거 같아요.

  14. BlogIcon 별이~ 2011.11.07 00: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말 인사드리가요^^ 휴일 잘보내셨죠?
    주말 마무리 잘하시고, 행복한 저녁 되세요^^
    내일 또 뵈어요^^

  15. BlogIcon 돈재미 2011.11.07 05: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에는 이렇게 주례사 없는
    결혼식이 자주 있는가 보더라구요.

    • BlogIcon Zoom-in 2011.11.07 08: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 그런가봅니다.
      어쩌면 형식적인 주례보다는 더 의미있는 프로그램들을 진행하는거 같습니다.
      즐거운 한주 보내세요^^

  16. BlogIcon 썬도그 2011.11.07 11: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평생 한번이라는 그 이유로 다양한 시도를 했으면 해요. 분명 부모님들은 싫어하겠지만 기억에 남는게 정말 남는거죠

    • BlogIcon Zoom-in 2011.11.07 12: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결혼의 당사자인 신랑신부에게 영원히 남을 추억을 선물하는 진행이 더욱 뜻 깊은 결혼식일거라 생각되네요.
      즐거운 한주 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