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보기

떠돌이 개 '세발이'는 발이 세개 뿐이다.
왜? 언제부터 발이 세개가 되었는지 아무도 모른다. 

더럽고 발이 세개뿐인 세발이에게 아무도 관심을 가져주는 이가 없었다.
그래도 세발이는  달리기를 참 잘한다. 

엄마를 잃고 친척집에 살게 된 소년도 항상 외로웠다.
집에서도 학교에서도 외로웠던 그에게 세발이가 꼬리를 흔들며 마치 같이 놀자고 손짓을 하는듯 다가왔다.

그때부터 소년은 세발이와 달리기를 하며 놀았다.
한참을 뛰고 나면 기분도 좋아지고 향기로운 냄새도 맡아지곤 했다.
어느 덧 둘은 매일 매일 만나서 서로의 외로움을 달래며 뛰어 놀았다.

그러던 어느 날 세발이가 보이지 않았다.
오랫동안 찾아헤매다 역전 쓰레기통 옆에 처참히 쓰러진 세발이를 발견했는데 그 때 세발이의 눈빛은 마치 '네가 올 줄 알고 있었어. 너를 믿으니까.'라고 말하는 듯 했다.

소년은 누가 이런 못된 짓을 했을까 속상해하며 세발이를 치료해 주었다.
다행히 세발이는 완치되었지만 소년은 친척집을 떠나야 했다.
소년이 탄 버스를 한참동안 따라오던 세발이는 큰 길 끝에서 달리기를 멈추고 소년이 탄 버스를 오랫동안 지켜보았다.

어른이 된 소년은 '나는 지금 여전히 혼자 길을 걷고 있지만 괜찮아. 눈을 감으면 그 길에 세발이가 있으니까...'라며 생각한다.



현대인들이 애완동물을 키우는 이유 중 하나가 외로움을 달래기 위해서라고 한다.

그 이유만 보자면 이 동화속 세발이의 모습이 정답이다.
엄마를 잃고 낯선 동네로 와서 어렵게 적응하고 있는 소년에게 세발이는 말동무도 되어주고 같이 뛰노는 또래 친구도 되어 주었다. 

그런데 사람들은 세발이가 길거리 개라 더러워서 좋아하지 않았고 그런 개와 같이 있는 소년마저도 좋아하지 않았다.
책을 읽으면서 '아! 사람들도 때깔좋고 깨끗한 동물만 좋아하는구나.'라고 새삼 느꼈다. 
이러다보니 동물을 좋아하지 않거나 무서움을 많이 타는 이들은 불쾌감을 느낄때가 있다.  

나는 동물을 무서워하는 편이다.
나보다 빠른 것들은 모두 무서움의 대상이다. 
나보다 작거나 느린 것들은 무서워 하지는 않지만 좋아하지도 않는다.

그래도 대체로 새끼들은 귀엽다. 
특별히 사고를 당한 기억은 없지만 크고 빠른 동물들은 항상 두려움의 대상이다.
언제 그들의 본능이 나를 공격할지 모르기 때문이다.

'사람도 동물이니 사람도 무섭겠네?'라고 물어보면 물론 그렇다.
때와 장소에 따라 사람도 무서울 때가 있다.(당연한 소린가?)

예전과 달리 혼자 사는 사람들이 늘어나다보니 그 외로움을 가장 친근감 있는 동물들 중 하나인 개나 고양이들이 그 빈 자리를 메꿔주는 역할을 한다고 한다
그 단면만 본다면 동물을 끔찍이 좋아하는 사람들이 조금은 이해가 되기도 한다.  

한 가지 아쉽다면 동물을 아주 아주 좋아하는 사람들은 동물의 마음은 잘 알아채면서 그 반대인 동물을 너무 너무 싫어하거나 무서워하는 사람들의 마음을 잘 읽지 못한다는 거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걷다 보면 2012.01.18 07: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어디까지 일까요?
    강아지들은 사람들에게 끝가지 믿음을 주는데 사람들은...

  2. BlogIcon 일상속의미학 2012.01.18 07: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동물을많이 좋아하는편이에요
    굳이 동물과 사람의 선을 긋기보다는 얼마만큼 정을 주느냐에따라서 차이점이 될듯 싶습니다
    평생함께할수 있는 반려견이될수도 아니면 그저 평범한 애완견으로 남을수도있는듯하네요
    잘봤습니다^^

    • BlogIcon Zoom-in 2012.01.18 19: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대부분 애완동물을 기르는 이유 중 하나는 동물을 좋아해서 겠지요.
      끝까지 함께하는 애완동물이 되었으면 합니다.

  3. BlogIcon 귀여운걸 2012.01.18 08: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어디까지가 적당할지 많은 생각이 드는군요ㅎㅎ
    잘 보고 갑니다~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 BlogIcon Zoom-in 2012.01.18 19: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애완동물을 좋아할 수도 있겠고, 싫어하는 분들도 있을 겁니다.
      상대방의 입장을 이해하는 행동이 필요하다고 봅니다.
      행복한 시간 되세요^^

  4. BlogIcon 아유위 2012.01.18 09: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뭔가 느껴지는 책이네요..
    꼭 한번 봐봐야겠어요.

  5. BlogIcon 신구조화 2012.01.18 09: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집착하는 분들을 보면 보기에도 정말 아쉽더라구요..
    좋은 글 잘보고갑니다~^^

  6. BlogIcon 별이~ 2012.01.18 09: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발이의 이야기 장말 좋네요^^ 동물은 우리에게 많은것을 주는것 같아요^^
    좋은글 감사해요^^ 행복한 수요일 보내세요^^

    • BlogIcon Zoom-in 2012.01.18 19: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 정말로 동물들은 우리에게 많은 것을 주는것 같습니다. 그만큼 동물들도 사랑해 줘야겠지요.
      행복한 시간되세요^^

  7. BlogIcon 바닐라로맨스 2012.01.18 11: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끔은 동물보다 사람이 더 무서울때가 있죠.. ㅎㅎㅎ

  8. BlogIcon 헌병숫사자 2012.01.18 11: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성블로그네요^^ 잘보고갑니다
    자주들릴게요~!

  9. BlogIcon 마음노트 2012.01.18 12: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동물과 인간은 서로의 영역을 존중해 주는것이
    좋다고 보고 있어요. ㅎ

  10. BlogIcon +요롱이+ 2012.01.18 13: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책 기회되면 꼭 한번쯤 읽어보고 싶어지네요..
    잘 보구 갑니닷..!!

  11. BlogIcon 대교 2012.01.18 14: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글에 눈물이 울컥..ㅠ
    전 강아지를 정말 좋아해요. 저희 집에도 2마리나있고, 정말 내 아기라고 부르면서 사랑을 해주고있어요. 그래서 그런지 이런 강아지 이야기를 들으면 더 마음이 가고 눈물이 나는 것 같아요~
    어디까지가 적당할까.. 라고 하면 전 살아있는 동안은 사랑을 무조건 줄 수 있는 만큼 다 주려고요~ 대학교 때 15년 키운 개가 죽었었는데.. 제대로 해주지 못한 것들이 아직도 한으로 남아요. 그래서 지금 키우고 있는 강아지들은 살아있을 때 해줄수 있는거 다 해주려고요~~^^

    후후.. 강아지 이야기가 나오니 신나서 주절 거리게 되네요^^
    어쨌든 감동적인 이야기 잘 보고가요^^

    • BlogIcon Zoom-in 2012.01.18 19: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애들이 강아지를 좋아해서 레오라고 6년된 애완견이 있어요.
      지금은 같이 생활하는 존재지요.
      사람 나이로 치며 40이 넘었으니 완전 능구렁이지요.

  12. BlogIcon Yujin Hwang 2012.01.18 14: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아들이 동물 사랑을 뛰어 넘어
    늘 같이 살고싶은 인간처럼 대하려는...ㅋㅋ것땜에
    저도 어쩔수 없이 싫은기색 못하고 햄스터도 만져야 하고...
    안그러면 엄마를 이해못할테니까요...ㅎㅎ

    • BlogIcon Zoom-in 2012.01.18 19: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내도 동물을 그리 좋아하지 않지만 애들이 좋아하니까 계속해서 애완견은 키우고 있어요.
      물론 저는 엄청 좋아하지요.
      지금은 오래되니까 그냥 친숙한 존재겠지요.

  13. BlogIcon 사랑퐁퐁 2012.01.18 15: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책이름 꼭 기억하고 갑니다.
    읽어보고 싶네요.

  14. BlogIcon 아레아디 2012.01.18 15: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물은 동물이 아니라,,
    가족이지요~

  15. BlogIcon 행복한다니엘 2012.01.18 19: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흠..잘 봤습니다..생각해볼 문제군요..좋은 저녁 되세요

  16. BlogIcon 미소바이러스 2012.01.18 22: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동물은 새끼아니고는 무서워요. 동물 키우는사람들 끝까지 잘 보살펴주면 좋겠어요. 버리지 말고... 잘 보고 갑니다

  17. BlogIcon Raycat 2012.01.18 23: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반려동물이라고 하죠. 요즘은 가족과 같은 개념..ㅎ.ㅎ

    • BlogIcon Zoom-in 2012.01.18 23: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반려동물로 가족같이 대하면 문제없겠지요.
      다만 동물을 싫어하는 분들은 반려동물로 생각하지 않을 수도 있지요.

  18. BlogIcon 주리니 2012.01.19 02: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야기가 무척 감동적인데요?
    살아있는 동물과 함께하다보면 마음마저 따스해 지는 것 같습니다.
    그들은 한편으로 우리네 마음을 치료하는 역할을 자처하고 있었던 거겠죠?

  19. BlogIcon 돈재미 2012.01.19 05: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애완견을 거두었다면 끝까지 책임질줄 아는
    마음이 부족한 것은 안타까운 현실인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