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디션에서 우승하면 1년만에 원로가수가 ...슈퍼스타K와 위대한 탄생

 

각종 오디션 프로그램이 목요일부터 시작해 주말까지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는다. 각자 자신들이 좋아하는 출연자에게 응원의 문자투표를 하면서 맘 졸여가며 탈락여부를 지켜보게 된다. 마지막 발표 순간, 다음 라운드 진출자와 탈락자가 선정되면 환호와 안타까움의 감정이 교차하게 되고 시청자들은 탈락한 출연자에 대해 그리고 다음 라운드 진출자에 대해 갑론을박하며 나름의 평가를 한다.

▲ 사진출처 : Mnet

2년전 슈수퍼스타K2를 아들 녀석때문에 보게 되면서 그 프로에 푹 빠지게 되었다. 개인적으로 장재인을 좋아하게 되어서 그녀가 우승하기를 바랐고 가족들 핸드폰을 수집(?)해 그녀에게 몰표를 던졌다. 매주 장재인의 노래는 더 한층 나의 감성을 건드렸고 그녀와 관련된 작은 소식이라도 접하게 되면 눈에 불을 켜고 탐독(?)했다.

딸래미가 동방신기를 좋아하면서 느꼈을 감정을 이해하게 되었다. 결국 장재인은 탑3 라운드에서 탈락하고 우승은 허각이 하였다. 그게 벌써 2년전 이다. 작년엔 울랄라세션이 우승하였고 또 다른 오디션에서는 백청강이 우승하였고 올해는 구자명이 우승했다. 작년 이전에 우승하거나 대중의 관심을 받았던 출연자들은 신곡을 발표하며 새로운 가수의 길을 걷고 있다. 하지만 대중들로부터 당시만큼의 관심을 받고 있지는 않는것 같다.

그에 비하면 버스커버스커라는 그룹은 슈퍼스타K3에서 준우승를 했지만 지금 그들의 노래가 온.오프라인 음악차트의 상위권을 휩쓸고 있다. 봄날과 잘 어울리는 가사에 멜로디, 그리고 다듬어지지 않은 거친 듯한 목소리는 의외로 떨리는 20대의 감성을 그대로 전달한다. (순전히 개인적임) 아마도 모든 오디션 프로그램을 통틀어 이렇게 급부상하는 가수는 없었다.

 

♣♣♣

 

오디션 프로그램을 보면서 느끼는 재미 중 하나는 처음 간단한 테스트를 받을때의 일반인의 모습에서 화려한 조명아래 점점 연예인으로 변모하는 모습을 보는 것이다. 그들의 변화는 보는 시청자들에게 대리만족감을 주고 기대감을 갖게 한다.

그리고 오디션의 마지막 즈음 3명이 남았을 때면 그들은 어느 새 연예인 포스가 풍기는 외모에 급성장한 가창력으로 변신해 카메라 앞에 서 있다. 이제 그들은 가수 뺨치는 노래 실력을 가진 일반인이 아니라 진정한 가수가 된것이다.

하지만 단독으로 조명을 받으며 시청자들의 관심을 받았던 그들을 기라성 같은 기존 가수들 사이에 넣으니 그 실력이나 빛이 차이가 나는 것은 어쩔 수가 없나보다. 시간이 해결해 줄 수 밖에 없겠지만 갑자기 초라해 보이는것은 안타까움과 함께 관심에서도 멀어지게 한다. 이젠 조명이나 시청자들의 관심이 그 가수에게만 쏠리지는 않기 때문이겠지. 그러다보니 다른 신인가수들과 달리 오디션 출신의 가수들은 신비감이 없다. 그래서 호기심도 덜하다.

일반적으로 신인가수가 등장하면 세련된 외모에 놀라운 가창력, 그리고 요샌 예능감각까지 가지고 등장해 단번에 대중들의 눈도장을 받는다. 그리고 더 궁금해 진다. 그는 또 어떤 노래를 할까? 어떤 퍼포먼스를 보여줄까? 하며 관심을 증폭시킨다. 하지만 오디션 출신의 가수들은 이미 그들의 성장과정을 다 보았고 변신과정도 다 보았기 때문에 친근감은 있지만 신비감이나 기대감은 더 적지않나 싶다. 오디션에서 우승을한 가수도 탈락해 지금 열심히 준비하는 가수도 이제부터는 몇몇 심사위원의 평가가 아닌 대중들의 평가나 관심에 귀를 기울이고 노력한 모습을 보여주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살아남기 힘든 곳이 연예계라고 하니까.

당분간은 좋든 싫든 오디션 프로가 계속 방영될 것 같다. 그렇다면 우승자는 나오기 마련이고 전년도 우승자는 올해 우승자에게 밀려 관심밖으로 사라진다. 1년만에 원로가수(?)가 되어 흐린 기억 속에 그대가 되지 않으려면 그들은 몇배 더 각고의 노력을 해야만 할것이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영국품절녀 2012.04.28 06: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원로가수 표현 정말 재밌네요. ㅎㅎ
    하긴 그런것 같긴 해요. 워낙 매년 너무 많은 프로그램에서 우승자가 쏟아지니까요.

  2. BlogIcon 주리니 2012.04.28 07: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정말 그렇네요.
    이미 변화과정을 지켜보니 신선한 맛이 떨어지긴 하죠^^

  3. BlogIcon 돈재미 2012.04.28 07: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년만에 기억에서 사라지니 원로가수라고 표현을 하였군요.
    아주 적절한 표현인 것 같습니다.

  4. BlogIcon 가을사나이 2012.04.28 07: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워낙 빨리 바뀌는 세상이라 여기도 예외가 아니네요
    잘보고 갑니다

  5. 2012.04.28 07: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6. BlogIcon 귀여운걸 2012.04.28 10: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원로가수.. 정말 그러네요ㅋㅋ
    더욱 많은 노력이 필요하겠어요^^

  7. BlogIcon 미스터브랜드 2012.04.28 11: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말씀을 듣고 보니 그렇네요. 1년만 지나면 본의 아니게
    원로가수가 돼 버리니, 잊혀지지 않도록 부단한 노력이 필요하겠죠.^^

  8. BlogIcon Yujin Hwang 2012.04.28 13: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나가보니 오디션프로가
    지나치게 많은거 같았어요.

  9. BlogIcon 까움이 2012.04.28 13: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수를 발굴하기보다는, 심사위원들을 띄어주기 위한다는 평도 있지요.
    모두에게 득이되는 프로그램이 되었으면 싶습니다.

  10. BlogIcon 아레아디 2012.04.28 14: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는 정말 여름이 찾아오려나,
    아침부터 꽤 많이 덥네요..ㅎ
    행복한 주말 되세요^^

  11. BlogIcon 하늘다래 2012.04.28 16: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년만의 원로가수가 된다는 그 말씀이 왠지 훅 와닿네요 ㅎㅎㅎ
    슈스케 1회 우승자인 서인국이
    요즘 다니는걸 보면 신인이라는 느낌보다는 뭔가 훅 성숙한 느낌으로 방송을 하거든요 ㅋㅋ;;

  12. 자유투자자 2012.04.28 16: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잘 보고 갑니다.
    레뷰추천했고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13. BlogIcon 취비(翠琵) 2012.04.28 21: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실 오디션프로에서 우승하면 그게 시작인데 요즘은 마치 마지막이 된 것처럼 느껴지더군요

  14. BlogIcon 호호줌마 2012.04.28 21: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은 오디션 프로가 너무 많더라구요
    그런 오디션 프로에서 우승했다고하더라도
    연예계에서 성공하는건 어려운것 같네요

  15. BlogIcon 라오니스 2012.04.28 23: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디션 프로그램 출신 가수가.. 팡 뜨지 못하는 이유를 제대로 찝으셨군요..
    신비감.. 이거 연예인에게는 중요하다고 생각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