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인정머리 없는 아줌마인가, 트라우마로 남은 그 사건

 

지하철 안에서 아주 나이 많으신 할아버지께서 다용도 접착제를 판매하신다. 목소리는 힘이 하나도 없고 사람은 많고, 사람들 소리에 할아버지의 목소리가 묻힐 만큼 할아버지의 목소리는 힘이 없다. 사러가기도 애매한 거리, 할아버지의 물건을 사려면 앉은 자리를 포기해야 하는데 쉽게 일어나 지지가 않았다. 할아버지는 지금 계신 칸이 마지막도 아닌데 더 이상 가지 못하겠다고 포기하시는 듯 문 가까이로 가서 내릴 준비를 하고 서 계신다.

'살까 말까.' 고민이 되었다. 할아버지는 내리셨고 나는 못내 사주지 못한 마음이 남아 아쉬웠다.

 

 

그러고보니 예전보다 지하철에서 물건을 파는 상인들이 예전보다 눈에 덜 띈다. 지하철 내부에 잡상인을 보면 문자로 타고 있는 칸의 호수를 전송하면 바로 신고가 된다는 안내문이 적혀있어 그런가보다. 나는 지하철 안에서 파는 물건도 잘 사는 편이 아니지만 구걸하는 사람에게도  돈을 주지 않는다. 적어도 내가 본 사람들은 작위적인 행동이나 차림으로 거짓구걸을 하는 것처럼 보였기 때문이다. 

♣♣♣

나는 버스나 지하철에서 구걸하는 사람을 보면  내려 버린다. 그 사건 이후로....

버스를 타고 자리를 둘러보니 2인용 자리 중 창가쪽 자리가 비어서 죄송합니다하며 안쪽으로 자리를 잡았다. 몇 정거장쯤 지나 장애인인듯한 행동을 보이는 남자가 탔다. 버스 기사에게 인사를 하며 무임승차를 했고 나는 그냥 느낌에 장애인 아닌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다리를 저는 그 남자에게 누군가 자리를 양보했지만 그는 앉지 않았고 손에 들고 있던 안내장을 사람들 무릎에 한장씩 놓기 시작했다. 안내장에는 도움을 요청하는 글이 삐뚤빼뚤 써 있었다.

다시 기사 아저씨 쪽으로 걸어간 그는 장애로 먹고 살기 힘들어 죄를 짓고 감옥에 갔다 왔는데 여전히 살기는 힘들다. 정직하게 살아보려 하니 도와달라는 말을 했고 나는 그 말에 더 기분이 안좋았다. 그는 한사람씩 다시 인사를 하며 안내장을 걷고 그 사이 돈을 준 사람은 한명도 없었다.

그리고 내 자리 가까이 왔을 때 옆 자리 아주머니가 천원짜리를 꺼내 안내장과 함께 주었다. 나는 안내장만 도로 주려고 종이를 그 사람 앞으로 뻗었는데 순간 내가 내민 종이를 잡지 못하고 그 남자가 아주머니 무릎으로 넘어지면서 버스 바닥에 무릎을 찧었다. 사람들이 놀라고 나도 놀라고 ... 왜 못 잡았지? 내가 전달을 잘못했나? 그건 아닌것 같은데...

 

 

버스가 급정거하면서 옆에 계신 아주머니가  버스 바닥에 주저 앉은 그 남자의 손을 잡아 주었고 기사 아저씨가 다가와 일으켰다. 나는 당황했고 자리에서 일어났지만 옆에 아주머니 계시고 앞에 바로 그 남자가 있어 나가지 못하고 어정쩡하게 서 있다 앉았다.  그 남자는 나를 째려보면서  아직 내 손에 쥐어진 종이를 달라는 행동을 취했다. 마치 나 때문에 넘어졌다는 표정이었고 장애인이 넘어졌는데 가만히 있냐는 표정으로 나를 쏘아봤다. 

나는 이 상황이 너무나 당황스럽고 무섭기도 했다. 잠시 생각하다가 얼른 천원을 꺼내 종이와 함께 건네 주었다. 잠깐 나를 보더니 낚아채 듯 받아서는 다음 정류장에서 그는 내렸다.

일단 그 남자가 안보이자 안심이 되었고 머릿 속이 복잡해지기 시작했다. 나는 불쌍한 장애인에게 그 적은 돈도 주지 않으려했고 나때문에 넘어졌는데도 즉각적인 아무런 대처도 하지 않았고 결국 넘어지고 나서야 알량한 돈 천원을 내민 인정머리 없는 아줌마인 것인가?  그건 아닌데...정말 아닌데....

속상해서 지인에게 말했더니 내 편이 되주면서 그 남자가 내가 만만해보여서 일부러 그런것 같다고 말해 준다. 그래도 별로 위로가 되지 않는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착한연애 2012.05.02 13: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이 비슷한 경험이 있는데 ㅎㅎ
    당황스럽기도 하고 언짢으셨겠어요 ㅜㅜ

  3. BlogIcon 미소바이러스 2012.05.02 13: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일은 길게 생각할게 못되요.
    빨리 잊어버리세요.

  4. BlogIcon 하늘다래 2012.05.02 14: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예전엔 항상 그런 사람들 오면 천원짜리 한 장이라도 챙겨줬었는데,
    말씀하신것처럼 진짜 열심히 살려고 구걸하는 사람보다는
    아닌 것 같은 사람들이 점점 많이 보여서..
    요즘엔 저도 다른 사람들처럼
    다른거 보거나 자버립니다^^;;
    에그;;

    • BlogIcon Zoom-in 2012.05.03 00: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전엔 정말 형편이 어려운 사람들 같았는데 요즘은 딱 봐도 아닌것 다 아는데 앞에서 달라고 할땐 거절이 어려워요.

  5. BlogIcon 승현이라 불러줘 2012.05.02 14: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
    그냥 잊어야 겠지요...
    ...
    날이 너무 덥네요..
    즐건날 되세요^^*

  6. BlogIcon 행복제작소 2012.05.02 15: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어려운 문제입니다
    순수하게 도움을 요청하시는 분들이 거의 없기에~~
    저도 그냥 그냥 넘어갑니다

  7. BlogIcon 코리즌 2012.05.02 15: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장애인도 아닌데 그렇게 행동하는 사람들이 많아요.
    그냥 잊고 마세요.

  8. BlogIcon 대출컨설턴트 2012.05.02 15: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왠지 눈에 보이면 맘이 찜찜해 진다는..ㅠㅠ
    편하게 잊어버리시는게 좋을것 같아요..
    그런분들을 모두 도와드릴수는 없는 노릇인듯..
    행복한 5월되세요~~

  9. BlogIcon 금융연합 2012.05.02 15: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부터 날이 본격적으로 덥네요.
    즐거운 하루되세요

  10. BlogIcon Mr.번뜩맨 2012.05.02 16: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보다 힘든 환경에서 꿋꿋히 일하는 장애인들은 훨씬 많습니다.
    단순히 난 장애인이니까 보호받아야해라는 심리를 역이용한 게 참 안타까울 뿐입니다.

    물론 그렇지 않은 사람들도 분명히 있겠지만요. ^ ^

    얼른 잊어버리세요.

  11. 자유투자자 2012.05.02 17: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잘 보고 갑니다.
    레뷰추천했고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12. BlogIcon 유주 아빠 2012.05.02 20: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실 기분좋을때는 저도 가끔주긴 하는데, 진짜 준다고 좋은건 아닌거 같아요. 안주자니 찜찜하고 주자니 뭔가 아깝고 ㅠㅠ

  13. BlogIcon 블로그토리 2012.05.02 22: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상이 참 사람을 불편하게 만듭니다.
    옛날이 그립습니다....ㅜㅜ

  14. BlogIcon 김팬더 2012.05.02 23: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흐극.......
    그런일이 있으셨군요 .........ㅠㅠㅠ
    얼른 잊어버리세요.......안좋은일은 그냥 흐르듯 잊어버리는게 상책이에요 ㅠㅠㅠ

  15. BlogIcon 취비(翠琵) 2012.05.02 23: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런 앵벌이는 조직이 있습니다....
    상대할 필요가 없습니다....
    예전에 방황하던 시절에 앵벌이로 일하던 녀석을 알게된적이 있는데....
    물론 전체가 그렇지는 않겠지만....
    그친구의 말을 들어본 바로는
    정말 상종할 바가 못됩니다.

    오히려 잘하신거라고 생각됩니다.

    • BlogIcon Zoom-in 2012.05.03 00: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그런 말을 들어서 안주려다가 이런 일을 겪었어요.
      마주치지 않으려고 제가 자리를 피하죠. 의도하지 않게 못된 사람이 될까봐서요.

  16. BlogIcon 싹수 2012.05.02 23: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멀쩡한 사람들 많습니다. 직장 다니기 싫고 그저 그게 편해서 그런지도 몰라요.
    정말 돈 많이 벌지요. 세금도 안 내고... 언젠가 주머니에서 천원짜리만 십만원 정도 꺼내더라구요.
    하루일당 나 보다 더 많을 수도 있겠다는... 그런 생각에 착찹했던 기억이 납니다.

  17. BlogIcon 진율 2012.05.02 23: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똑같이 적선은 하지 않습니다.
    그냥 무언가 거짓인듯한 퍼포먼스가
    거슬리더군요...
    여러가지로 복잡하시겠네요~!
    빨리 잊으셔야 할듯...

  18. BlogIcon 워크뷰 2012.05.03 02: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냥 잊어버리시는게 좋을것 같네요!

  19. BlogIcon 돈재미 2012.05.03 04: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은 이상한 사람들이 꽤 많아진것 같습니다.
    돈을 받으려고 일부러 그런것 같습니다만...
    확실한 증거도 없을테니 말이죠...

  20. BlogIcon 이바구™ - 2012.05.03 14: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난감하고 불편하셨겠어요.

  21. BlogIcon 일상에서 행복찾기 2012.05.04 00: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가 그 사람들 속사정을 다 알수는 없는 일이니까요..
    진짜인지..아닌지.. 세상을 믿지 못하는 것이 더 서글픈일이네요.

    너무 마음쓰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