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마마 이혜정, 그녀의 솔직한 말이 불편할지라도

빅마마라 불리는 이혜정씨가 고단한 시집살이를 했다는 방송 시가를 보고 저 정도였나 싶어 안타까웠다.

작은 아파트 한 채 값의 12자 장농을 준비하고도 시누의 애를 봐주며 시어머니에게 차별대우를 받았던 그녀의 치욕스런 시집살이 이야기가 충격적이기까지 하다. 사람들은 그녀가 방송에 나와 그것도 남편있는데서 시어른의 흉을 적나라하게 보는것에 대해 상당히 불편해 한다.  

그녀의 솔직한 말들에 대한 불편함

그녀의 과한 혼수에 대해 33년 전 서울대 의사 출신의 신랑감과 결혼하는 댓가로 그 정도는 당연한 거였다, 또는 그렇게 해서라도 '사'자 신랑감을 얻으려 했던 자신의 욕심을 돌아보라는둥 그녀에게 쏟아지는 말들을 보니 위로의 말보다는 시댁 험담을 늘어 놓은 것에 대한 불편한 시선들이 더 많아 보였다.

 

요리사로서 방송에 모습을 보이더니 각종 예능프로나 토크쇼에 의사 출신의 남편이 소개되고 집과 자녀들까지 소개되어 이제 그녀의 가족은 모두 공개되었다. 집 안 배경으로나 그녀의 스펙으로만 보면 그녀의 위치는 우리 사회에서 상위층이라 할 수 있다.

그런데 가끔 그녀가 가정사를 이야기 할 때면 놀라곤 한다. 심신을 지치게 만들었을 고달픈 시집살이와 남편과의 갈등이 예사롭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그녀는 거침없이 이야기를 하기 때문이다. 간혹 중간에 이의를 제기하는 남편마저 면박을 주고 자신의 이야기를 마치 수도꼭지에서 나오는 물 마냥 콸콸 쏟아내는 그녀의 입담을 불편해 사람도 있지만 나처럼 동감하며 들어주는 사람도 있다.

배울만큼 배웠고 세상살이 경험도 많은 주부 33년차의 그녀가 고달픈 시집살이를 적나라하게 말하고 남편의 험담을 거리낌없이 말하면 사람들이 되려 그녀의 경박함을 욕하고 누워 침뱉기라 욕하리라는 걸 몰랐을리는 없다. 다 알고 있음에도 그리 이야기하는 것은 이젠 그것이 그녀에게 문제가 되지 않을만큼 흐려졌다는 것이고 남편과의 신뢰가 남들과는 다를 정도로 깊은 것이라고 나는 생각한다. 배우자의 집 안이나 가족들 흉을 보는 것은 결혼 생활의 절대적인 금기이다.  나를 욕하는것 보다 더한 상처가 되기 때문이다.

 

그녀의 말이 사랑의 표현이기를 

몇 번 방송에 부부가 같이 나와 이런 저런 부부갈등을 이야기 하곤 했었는데 그 이후에도 방송에 같이 나오는 걸 보면 이혜정씨의 발언이 남편에게 문제가 되지는 않아 보인다.

혹은 이런 예상도 해본다. 지독한 시집살이에 심한 정신적 우울증을 겪었을 그녀를 위해 일종의 '자기정화'의 시간을 주자는 의도가 아닐까 싶은 것이다. 가슴에 쌓인 것을 다 털어내라는, 사람들의 무수한 시선을 감내할테니 나를 믿고 다 쏟아 버리라는 배려같은 게 아닐까 하는 생각마저 든다.

간혹 부부불화를 일으키지 않을까 싶은 이야기들을 할 때도 있었지만 여전히 다음 방송에 그들 부부는 아무렇지 않은 모습으로 나온다. 그들 부부가 소위 방송으로 먹고 사는 사람들도 아니고 인기유지를 위해 이미지를 관리할 위치도 아니니 부부사이가 좋지 않은데 일부러 꾸미고 방송을 하는 것은 아닐것이라 생각한다.

그녀가 사실적으로 말하는 이야기들을 듣기 불편해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그녀의 거침없는 말에 '저 사람도 힘들게 살았구나'  또는 '나는 저정도는 아닌데...'라고 위로 받는 사람들이 있을 것이고 그녀가 말로나마 '화'를 풀어내어 응어리가 없어지기를 바란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저녁노을* 2012.09.16 06: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주 보게 되는 분이네요.
    가정사...
    조금은 숨기는 것도 있어야하는데 그렇지요? ㅎㅎ

    잘 보고가요

  2. BlogIcon 온누리49 2012.09.16 06: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런 사연이...
    잘 보고 갑니다. 휴일 행복하세요^^

  3. BlogIcon smjin2 2012.09.16 08: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만에 보게 되네요^^
    오늘도 즐거운 하루되세요~~

  4. BlogIcon HUNIs 2012.09.16 09: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잘보고갑니다~^^

  5. BlogIcon 미소바이러스 2012.09.16 09: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모든게 쉬운게 없는것 같습니다.
    많은 풍파를 누구나 겪는것 같습니다

  6. BlogIcon 예또보 2012.09.16 10: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대부분의 사람들이 마음속의 응어리가 있는 것 같습니다
    좋은글 잘보고 갑니다.

  7. BlogIcon 아레아디 2012.09.16 13: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행복하고 즐건 주말 되시길 바래요~

  8. BlogIcon +요롱이+ 2012.09.16 13: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흥미롭게 잘 보구 갑니다..^^
    아무쪼록 좋은 주말 되시기 바래요..!!

  9. BlogIcon 메리앤 2012.09.16 15: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는 이에 따라 호불호가 분명할 수도 있겠군요..
    누구나 다 응어리를 안고 살아가는 것 같긴 합니다..
    재밌게 잘 보고 갑니다. ^^

  10. 자유투자자 2012.09.16 17: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레뷰추천했고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11. BlogIcon 뉴엘 2012.09.16 19: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_^

  12. BlogIcon 여행쟁이 김군 2012.09.17 01: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좋은 꿈 꾸세요.
    태풍피해 없길 빌겠습니다~

  13. BlogIcon 모모군(베코) 2012.09.17 01: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이 방송을 보지 못해 잘 모르겠지만, 줌인님께서 그렇게 느끼셨다면 그런게 맞을껍니다. 그리고 그럴만한 개연성이 줌인님 글에 충분히 보이네요~ ^^

  14. BlogIcon 워크뷰 2012.09.17 04: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누구나 말 못할 사연을 가지고 있는데 ...
    잘 보고 갑니다^^

  15. BlogIcon 당당한 삶 2012.09.17 09: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실 그렇지 않으면서 행복한 모습으로 가장하는 사람들도 많은데
    차라리 저렇게 솔직히, 힘든모습 내보이고,
    속시원하게 내 뱉는 모습이 저도 나쁘게 보이질 않네요.

  16. BlogIcon 이사희 2012.09.17 17: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오히려 거리낌없이 말하는 모습에서 오히려 시원하던걸요..
    시댁욕한다고 욕하는 사람들은 분명 본인이 그런 시집살이를 시키던지 시누이던지 그런걸거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