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수생의 애환 - 벌초 안가면 서울대 간데?

 

우리나라 기후가 아열대로 바뀌느니 어쩌니 하면서 사람들을 괴롭히던 찜통같던 더위가 입추를 지나며 한풀 꺾였다. 아침 저녁으로 부는 찬바람은 머지않은 추석을 기다리게 한다. 이젠 명절에 대한 설레임보다는 한 해가 저물기 시작하는 늦은 오후의 썰렁한 기분이 더 짙다. 

괜스레 핸드폰을 뒤적이다 프로필 사진을 바꾼 친구의 우아한 모습에 괘씸?한 생각이 들어 전화를 걸었다.

"이거 무슨 컨셉이냐? 아직 푹푹 찌는데 가을 분위기가 뭐냐구."

대답도 못하고 웃느라 숨이 넘어가는 친구는 오랜만에 비싼 커피전문점에 동네 엄마들이랑 갔다가 한 폼 잡고 사진을 찍었는데 다~들 이쁘다고 해서 프로필에 걸었다고 한다. 내가 보기엔 이미 집에서 나올 때부터 사진찍기를 위해 화장에 공을 들인게 분명해 보였는데 아니라고 손사레를 친다. 

 

 

반수생의 애환

그냥 믿어 주기로 했다. 그리고 나서 이어지는 남편 흉보기

 

지난 주말에 남편이 아이들을 데리고 벌초를 다녀오겠다고 했단다. 대학을 다니다 반수를 준비하는 아이의 9월 모의고사가 3일에 있으니 혼자 다녀오라고 하자 친구의 남편 왈

"반수는 무슨 반수, 반수는 아무나 하나, 다니던 학교나 잘 다니라고 해. 그리고 벌초 안가면 서울대 간데?"

빈정거리며 염장을 지르는 말투에 한바탕 부부싸움을 했는데 결국 아이들을 끌고 강원도로 벌초를 다녀왔다고 했다. 

친구의 아이가 다니는 학교에 적응을 하지 못해 속상해 하더니 반수를 결정한 모양인데 남편과 이야기가 잘 안되서 티격태격 하는 모양이다. 서로 아이에 대해 잘 알고 있으니 반수는 안된다와 반수를 밀어주자로 감정의 골이 깊어지고 있나보다.

 

 

수험생 화이팅!

그나저나 고3들 마지막 모의고사가 끝나면 눈깜짝할 새 수능날이 다가 온다. 

그들에겐 짧아진 낮만큼이나 하루 하루가 휙휙 지나가고 있을 게다. 끝나지 않을 것 같던 지독히도 무더웠던 여름이 지나가면 선선한 바람에 반가움보단 부족한 시간의 조바심 때문에 진땀이 나는 게 고3(수험생)들이다.

그래도 귀한 시간 쪼개 벌초를 다녀 온 친구 아들에게 조상님의 보살핌이 함께하지 않을까?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진율 2013.09.03 08: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열심이 해야죠~! 화이팅입니다.~!

  3. BlogIcon 산골자기 2013.09.03 09: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험생들 이제 얼마남지 않았네요 화이팅하세요^^
    저는 벌초 다녀와야 겠어요^^

  4. BlogIcon 포장지기 2013.09.03 09: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모맘이야 조상님보다는 수능에 치우칠듯 한데...
    반수해서 좋은대학으로 업그레이드한 지인 많이 많이 잇답니다..
    좋은 결과 잇기를..

  5. BlogIcon 예또보 2013.09.03 09: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수험생들에게 엄청 험난한 시기 인것 같습니다
    또 요즘 벌초 시즌이죠 ㅋ

  6. BlogIcon G.J. 제이 2013.09.03 09: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학교에 적응 못해서 저도 반수결심을 하긴 했었는데, 부모님의 극구반대로 학교를 계속 다녔습니다. 시간이 지나니까 아무렇지도 않더군요.

  7. BlogIcon 드래곤포토 2013.09.03 09: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헙생들 고생이 많지요
    모두들 알찬 하루되세요^^

  8. BlogIcon 건강정보 2013.09.03 10: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게요..수능이 얼마 남지 않았네요~~~~~~

  9. BlogIcon 소인배닷컴 2013.09.03 11: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곧 수능이 다가오는군요. 수험생들 모두 화이팅입니다.

  10. BlogIcon 유다알리 2013.09.03 11: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유다알리 다녀갑니다.
    아무리 바빠도 잠깐씩 휴식으로 마음에 여유를 주시면..
    즐겁고 행복하게 하루보내실 수 있을거예요.
    레몬처럼 상큼한 화요일 되세요^^

  11. BlogIcon 주리니 2013.09.03 13: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간이 없기 보단 마음의 여유가 없는게지요.
    아무리 대학에 다녀도 내가 원하는 과가 아닐 경우의 그 스트레스도 크다고 들었어요. 본인은 오죽할까 싶네요.
    곁에서 지켜봐야 할 입장두요...

    지금은 하루로 치면 말씀대로 저물어가는 오후 같아요.

  12. BlogIcon 블로그엔조이 2013.09.03 14: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이제 수능이 다가 오고 있네요..
    수험생 모두들 힘냈으면 좋겠네요.. !!
    잘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13. BlogIcon +요롱이+ 2013.09.03 16: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 시간이 참 빠르네요
    조만간 수능이라니 ㅜㅡ

  14. BlogIcon 마니팜 2013.09.03 17: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반수가 대학교 들어간 뒤에 학교를 다니면서 다시 다른 대학시험공부하는 수험생을 말하는 거군요
    자제분이 반수하는 만큼 좋은 성과를 거두시기를 바랍니다

  15. BlogIcon *저녁노을* 2013.09.03 20: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반수...쉽지 않지요.ㅎㅎ

    울 아들...고3....

    지켜만 봐도....힘겹습니다. 쩝~

  16. BlogIcon Raycat 2013.09.03 23: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저도 벌초하러 가야 하는데...

  17. BlogIcon 별이~ 2013.09.04 00: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부도 중요하지만.. 중요한것들이 많긴하죠^^
    하루 마무리 잘하시고, 좋은꿈 꾸세요^^

  18. BlogIcon 엠엑스 2013.09.04 01: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부도 중요하긴 하지만... 잊지 말아야 할거도 있는겁니다.
    조금 있으면 수능이군요, 다들 화이팅.
    이놈의 대학 순위만 위하는 사회... 없어져야 할텐데.

  19. BlogIcon Healing_life 2013.09.04 10: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적응하기 힘든 대학생활을 이어가느니 반수를 해서라도 자신이 원하는 공부를 하는게 낫다 생각하는데... 어쨌든 부모 마음은 다 다르니... 날씨가 제법 선선해지니 수능날짜가 다가온다는거군요....

  20. BlogIcon 영도나그네 2013.09.04 16: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삼 수험생들에게는 지금이 제일 힘든 시기인것 같습니다..
    이럴땐 바람도 쏘이고 기분전환도 하고 조상님의 산소를 찾아 벌초를 해보면
    새로운 각오와 정신무장이 될것 같습니다..
    오늘도 좋은 시간 되시길 바라면서..

  21. BlogIcon ★달팽이★ 2013.09.05 19: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험생들에게는 참 모든것이 예민한 것 같네요. 무엇보다도 휴일과 연휴때.
    저는 공부도 중요하고, 가족간의 대화와 같이 하는 시간도 중요하다고 생각이 듭니다.
    학벌위주의 사회풍조가 안타깝지만... 현실에 순응해야 되겠죠?
    그래도 이번 추석명절 연휴는 다른 해보다는 여유가 있는 것 같더라구요. 선선한 바람도 쐬고 오히려 스트레스해소
    한다고 생각하고 다녀오시는 것은 어떨까요? 즐거운 시간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