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에서는 세상에 살아있는 모든 생명체는 환생을 반복한다고 믿는 데, 이를 '윤회전생'이라고 한다.

 

생명체가 죽으면 가게 되는 사후 세계는 총 여섯 종류가 있으며 이를 육도라 부르는 데, 불교의 윤회 사상을 육도윤회라고도 한다.

 

 

 

 

 

죽은 자가 가는 육도는 천도, 인도, 아수라도, 축생도, 아귀도, 지옥도로 나뉘며, 육도 중 어떤 세계로 환생하게 될 지는 전생의 카르마()에 달려 있다. 카르마는 신체, 언어, 정신에 의한 세가지 행동을 기준으로 평가되며, 선을 행한 사람은 상중하로 평가에 따라 천도, 인도, 아수라도로 가게 된다.

 

그러나 악을 행한 자는 역시 상중하 평가에 따라 삼악도라 불리는 축생도, 아귀도, 지옥도로 가게 되며, 불교의 윤회는 영원히 반복되기 때문에 이번 생에 지옥과 천국에 가게 되더라도 다음 생에서는 다른 세계로 환생할 수 있다.

 

불교의 윤회 장소인 육도가 있는 곳은 수미산이란 곳으로 사후에 인간이 환생하는 장소이다. 육도 중에서 인간이 살고 있는 네 개의 대륙인 동승신주, 남섬부주, 서우하주, 북거노주는 현세의 인도로 이어져 있다.

 

그리고 우리가 잘 아는 염라대왕은 남섬부주의 남쪽 대금강산에 살고 있으며, 삼악도 중 아귀도와 지옥도는 남섬부주에 위치하고 있다.

 

 

 

 

불교의 사후세계, 선행을 베푼 자가 가는 육도

 

천도는 육도 중 가장 높은 곳에 위치하며 전생에 최고의 선행을 쌓은 인간이 환생하는 곳이다. 천도는 신이 사는 세계이며, 천도에 환생하는 인간은 신을 의미한다.

 

그러나 불교에서는 해탈할 때까지 윤회를 피할 수 없기 때문에 신이라 해도 해탈하지 못하면 다음 생에는 다른 세계로 환생할 가능성이 있다.

 

 

 

 

 

천도 다음인 인도는 인간이 사는 현세를 말하며, 그 다음의 육도는 아수라도 이다. 전생에 선을 행했지만 가장 적은 선을 행한 자가 환생하는 아수라도는 전쟁이 끊이지 않는 세계로, 아수라들은 하루에 세번 전쟁에 끌려가 필사적으로 싸워야 하는 고통을 어야 한다.

 

아수라도에 떨어진 자의 수명은 아수라도의 종류에 따라 다르며, 그 중 하나인 화만아수라도에서는 인간의 700년을 하루로 계산해서 7,000살을 살아야 수명을 다해 다음 생으로 윤회한다고 한다.

 

그러나 아수라도의 생활이 괴로운 것만은 아니며, 사자들이 거주하는 성은 훌륭하며 남자들은 아름다운 여성들에게 둘러싸여 향략을 즐기기도 한다. 이는 아수라도에 떨어진 자들은 전생에 최소한의 작은 선을 행했지만 전혀 마음에 없는 선을 행한 자들 이기에 받는 인과응보이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포장지기 2013.11.30 18: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 Zoom-in 님의 해박한 지식에 놀라울뿐입니다^^
    잘보고 갑니다..즐거운 저녁 되세요^^

  2. BlogIcon +요롱이+ 2013.11.30 18: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덕분에 너무 잘 보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3. BlogIcon 리사. 2013.11.30 20: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림이 신기하네요. 불교강연을 가끔 들어보기는 했지만 정말 어려운 것 같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

  4. BlogIcon Hansik's Drink 2013.11.30 21: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덕분에 잘 보고 갑니다 ^^
    기분 좋은 주말이 되세요~

  5. BlogIcon 카르페디엠^^* 2013.11.30 23: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로운 것을 알아갑니다.
    좋은 밤 되세요.

  6. 이혜승 2013.12.01 21: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윤회는 불교만의 주장이 아닙니다. 그 유명한 피타고라스 학파 또한 윤회를 주장했고 초기 기독교에서도 윤회를 주장한 근거들이 많이 있습니다. 어쩌면 윤회는 자연현상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콩심은데 콩나고 팥심은데 팥나는 것과 같이...
    단지 인간들이 전생과 사후세계를 모르고 살기 때문에 인정하지 않을 뿐이고 믿지 않을 뿐입니다.

    그런데 불교에서는 엄밀히 말하면 윤회를 주장하는 것이 아님니다.
    모르기때문에 윤회라는 것이 있는 것이고 알면 윤회라는 것이 없다는 것이 바로 불교의 교리입니다.

    아는 자가 바로 부처입니다.

  7. 태백 2013.12.01 23: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섬부주 아닌가요?

    잘쓰셨네요 좋은 지식 보고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