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렁거리는 체증을 가라 앉힌 약손의 주인공은

 

음식을 먹고 체하는 경우가 별로 없는데 야식으로 시켜 먹은 치킨이 체했는지 자다가 가슴이 답답하고 속이 메스꺼워 잠이 깼다. 찬물을 한 컵 마셔봤지만 속이 가라 앉지 않고 머리가 아프기 시작했다. 눕고 싶은데 속이 울렁거리니 누울 수가 없어 벽에 기대어 앉았다.

소화제를 먹었지만 별 차도가 없어 보인다. 한 번 토하면 속이 편해질거 같아서 화장실에 갔지만 울렁거리기만 할 뿐이다. 목 안을 건드려 일부러 토해볼까 했지만 역류가 좋지 않다고해서 변기 앞에 쪼그려 앉아 있었는데 딸 아이가 오더니 걱정을 한다. 병원에 가야하는거 아니냐고. 무슨 이런 걸로 병원을 가냐며 걱정 말고 들어가라고 했다.

 

 

 

울렁거리는 속이 불편했지만 다리가 저려서 다시 방으로 들어 갔더니 잠이 깬 남편이 등을 두드려 줄테니 앉아 보라고 한다. 위에서부터 두드리는데 허리쯤 부위가 아프기도 하지만 시원해서 계속 두드리라고 했다. 트림이 나오면 괜찮아질 것 같은데 나올듯 나올듯 나오질 않는다.

시간이 꽤 흘러서 팔이 아플것 같은데 내가 그만하라는 말을 하지 않자 계속 등의 여기저기를 두드리더니 발가락을 마사지 해보자고 한다. 그게 무슨 소용이 있겠나 싶었는데 왼발의 4번째 발가락이 뾰족한 것으로 찌르는 것처럼 아프다. 발을 빼고 싶을 만큼 아프다고 하자 계속 주물러야 속도 가라앉는다며 참으라고 했다.

 

 

예전같으면 벌써 팔 아프다고 그만두었을텐데 계속 등을 두드리고 발가락을 마사지해주는 남편을 보면서 '우리도 이렇게 같이 늙어 가는구나'하는 생각이 들었다. 부탁을 하지 않았는데도 자청해서 오랫동안 등을 두드려 주는 사람이 배우자 말고 또 있을까? 자식에게 기대할 수도 없고 혼자라면 더더욱 할 수 없는 일이다. 서로 손이 닿지 않는 등을 긁어주기도 하고 두드려 주기도 하면서, 때로는 귀찮아하기도 하고 때로는 안쓰러워 하는게 부부인가보다.

속이 편안해지는 느낌이 들 때까지 남편은 계속 등을 두드리고 발가락 마사지를 해 주었다. 발을 만진 손으로 등을 두드리는게 찝찝?했지만 정성이 갸륵하니 뭐라 하지도 못했다.

다음 날 하루 종일 팔이 아퍘다며 팔을 쥐락펴락하는 모습이 좀 미안했지만 그동안 나도 등을 많이 긁어 줬으니 우린 피차일반 이다. 남편의 약손이 효험이 있었는지 체증은 잘 가라앉았는데 걱정은 ....분명 댓가로 같은 시간만큼 등을 긁으라 할텐데 나는 팔이 너~~무 아프다.

 


Posted by Zoom-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은이c 2013.07.11 09: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님~ 속은 이제 괜찮다니 다행이네요
    남편분 손이 약손이네요 ^^ 왠지 찡~하면서 흐믓한 글이네요 ㅋ
    저도 어제 등 긁어달라고 시켰는데 ㅋㅋ 오늘은 제가 해줘야겠네요
    인님 오늘도 좋은 하루~~ 보내세요^^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7.11 09: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덕분에 따뜻해지는 글 너무 잘읽고 갑니다 ^^

  4. BlogIcon 예또보 2013.07.11 09: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글 남편분의 약손 너무 잘읽었습니다.
    오늘 저도 봉사좀 해야겠습니다 ^^

  5. BlogIcon 공감공유 2013.07.11 09: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따뜻한 글이네요^^ 잘 보고 갑니다 ㅎㅎ

  6. BlogIcon 리치R 2013.07.11 09: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생각이 필요한 글이네요.
    아침에 좋은글 잘 읽었어요.

  7. BlogIcon by아자 2013.07.11 10: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너무 보기 좋은 글입니다 ㅎㅎ
    잘 보고 가요^_^

  8. BlogIcon 드래곤포토 2013.07.11 11: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답차원에서도 앞으로 남편 등 많이 긁어주세요 ^^

  9.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7.11 11: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미있게 읽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10.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7.11 12: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 갑니다. 또 놀러 올게요 ^^

  11.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7.11 13: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감가는 글 너무 잘 읽어보고 갑니다.
    남은 하루 평안한 시간이 되시길 바랍니다.

  12.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7.11 14: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덕분에 공감하고 가네요
    행복하고 즐건 하루 되시길 바래요~

  13. BlogIcon 주리니 2013.07.11 14: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식한테 너무 공들일 필요 없다잖아요.
    늙어 등 긁어 줄 이는 배우자라고.. 염두에 둬야겠습니다.

  14. BlogIcon 리뷰인 2013.07.11 15: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공감되는 글입니다.
    잘보고 갑니다.

  15. BlogIcon *저녁노을* 2013.07.11 17: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따뜻한 손이군요

  16. BlogIcon Hansik's Drink 2013.07.11 17: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간답니다 ~^^
    행복함이 느껴지는듯 하네요~ ㅎㅎ

  17. BlogIcon 블로그엔조이 2013.07.11 18: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체증이 가라 앉는 듯한 편안한 글 너무 잘보고 가요~
    편안하고 행복한 시간되세요 ^^

  18.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7.11 21: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랑한다는 말을 속삭이며 노는 것도 행복하지만, 때로는 말 없는 무료 노동이 서로의 사랑을 더 깊이 확인시켜 주는 것 같아요. 특히 한밤 중에 졸음이라는 고난과 역경을 견디며 함께 하는 시간은 온전히 서로밖에 없는 듯 하고, 다음 날 다 나았다며 지어 주는 미소는 세월이 흘러도 끝까지 그렇게 하길 잘 했구나 생각하게 해요. 그 행복한 순간을 떠 올리게 하는 글이예요.

  19. 알 수 없는 사용자 2013.07.11 22: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로가 배려하는 모습에
    감동 자체입니다.^^~!

  20. BlogIcon 예뻐지려는 본능 2013.07.11 23: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글 잘 읽고 갑니~
    편안한 밤 되세요~

  21. BlogIcon 착한연애 2013.07.12 01: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따듯함이 너무 뜨겁게 전해집니다 ㅎㅎ
    늦었지만 좋은 밤 되세요 ^^